ma ma ★★★½

받아들이면서도 자신을 지키는 것.
특이한 연출과 미묘함 사이.